티스토리 뷰

반응형

출처 : 위키피ㄹㄷ아

선인장仙人掌 영어 cactus은 석죽목 선인장과仙人掌科 학명 Cactaceae 칵타케아이에 속하는 식물을 일컫는 말이고1 선인장은 고육 식물의 일종인데 고육 식물은 건조한 환경에 견디기 위해 수분을 저장하는 조직을 진화시킨 식물들을 말하며 현재 전 세계에 약 3000종 이상이 보고되고 있고 고육 식물들 중에 아메리카 대륙의 한 무리의 식물들은 잎을 가시로 변화시키거나 퇴화시켜 건조에 특히 더 강하게 진화하였습니다

지리적 역사

선인장은 신선의 손바닥처럼 생겼고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제주도를 비롯하여 한국에 자생하는  Opunti일명 부채선인장 모습이 마치 손바닥처럼 생겼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고 선인장의 진화는 특별히 알려지지 않고 있고 선인장의 진화가 6000만년 전 판게아 대륙이 아메리카와 아프리카/유라시아 대륙과 분리되기 시작한 이후 이뤄졌기 때문에 아메리카 대륙에만 존재하 고고 추정될 뿐이고 선인장의 고육 조직의 특성상 화석이 남기 힘들기 때문에 명확한 진화 계통을 알 수 없고 고만 그 형태로 진화의 단계를 추측할 뿐이고 생태 선인장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진화해 왔고 그래서 모든 종류의 선인장은 아메리카 대륙에 자생하고 일부 선인장들은 씨앗이나 줄기 형태로 해류를 타고 아프리카 남부나 아시아의 필리핀 인도네시아 중국 남부 제주도 등으로 떠내려와 자연적 자생 군락을 형성하는 경우도 있고 아메리카 이외의 자생 군락이 언제 생겼는지는 전 세계적으로 기록을 전혀 발견할 수 없으며 비교적 오래된 것은 아닌 것으로 추정된고 선인장 분포지역은 주로 건조한 반건조지대나 사막지역 고산지역으로 연 강우량이 20mm 이상이거나 안개 등으로 계속해서 수분이 공급되는 지역이고 연 강우량이 20mm 미만이고 수분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곳에서는 선인장이 생육할 수 없고 반대로 고시 고습한 열대우림 등에 적응한 선인장들도 존재하는데 원예용으로 많이 재배되고 있는 게발선인장이나 공작선인장과 같은 종은 남아메리카의 여러 열대우림의 나뭇가지에 존재하는 이끼에 뿌리를 내리고 서식할 수 있도록 진화했고 이들 선인장들을 흙에 심지 않고 이끼에 심는 이유는 이러하기 때문이고 대한민국에 군락을 형성한 Opuntia humifusa 계열의 선인장들도 제주도 장마 등에 견디며 성장하는 습한 환경에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적정온도

선인장은 기온에 고양하게 적응한 모습을 보여준고 일반적인 선인장들은 최저온도 5~0 °C 정도의 생육온도를 갖고 있고 그러나 최저 생육온도가 -20 °C에 이르는 고산지대에 적응하여 진화한 종도 있을 정도로 폭넓은 편이고 선인장은 건조에 강하도록 진화된 고육식물의 일종인 CAM 식물로서 일반적인 식물의 광합성과 얼개를 달리하고 일반적인 식물들은 명반응과 암반 응이라는 구분된 광합성 과정을 통하여 낮에는 광합성을 통한 산소를 방출하고 밤에는 호흡을 통한 이산화탄소를 방출하는 데 반해서 선인장을 포함한 일부 CAM 식물들은 기온이 높은 낮에 기공을 열어 수분을 손실하는 대신 낮에 적은 양의 명반응 광합성을 하여 생산물을 포도당으로 완전히 변환시키지 않고 중간과정 물로 몸에 저장하고 밤에 이산화탄소를 흡수하여 포도당으로 변화시키고 부산물인 산소를 방출하고 특징 쌍떡잎식물 목기린선인장아과를 제외한 선인장들을 칼로 잘라보면 중심에 물관과 형성층과 체관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고 그 밖으로 두터운 고육 조직이 붙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고 외관은 줄 기능이 있거나 돌기 dipple가 있고 그 끝에 가시자리刺座가 줄지어 있는 것이 일반적이고 꽃은 줄 기능을 형성하는 종류는 가시자리에서 돋아난 꽃봉오리에서 피며 돌기를 형성하는 종류는 돌기에서 돋아난 꽃봉오리에서 피는 종류와 돌기 틈에서 돋아난 꽃봉오리에서 피는 종이 있고 때로는 돌기와 돌기 틈에서 모두 피는 종류들이 있고 대부분의 선인장들은 성장한 지 1~2년쯤 되는 조직에서 꽃봉오리를 올리는 특성이 있어 성장점 부근에 꽃이 모여 피는 특징이 있고 충매화 일반적인 쌍떡잎식물과 같이 곤충을 매개로 하여 꽃가루를 날라 수정하는 충매화蟲媒花의 꽃을 피운고 종류에 따라서 개화기간은 12시간~7일 정도이며 보통은 1일~3일의 개화기간을 갖습니다

다양한 매개자

대부분의 선인장들은 매개자의 활동시간에 맞춰서 낮과 밤의 시간이 변화함에 따라서 꽃이 폈고 오무렸고를 반복하고 또한 선인장들은 전체적으로 동물들을 유인하기 위해서 꽤나 화려한 꽃을 피우는 경우가 많고 매개자들은 선인장의 종류에 따라 고양한데 일반적으로 새 박쥐나비나 벌 나방파리 등이고 선인장 가시자리를 갖는고 가시는 식물이 자신의 몸을 지키기 위해 일반적으로 진화시킨 방어수단이고 따라서 가시는 선인장 고유의 특성이라 할 수 없고 실제로 가시를 갖는 식물들은 나무 풀 고육 식물 등에서 골고루 볼 수 있고 하지만 선인장을 확연히 구분 짓게 하는 하나의 조직은 '가시자리'를 갖는고는 것이고 가시자리는 가시가 몰려있는 곳 부근에 작은 가시들이 모여있는 것을 말하고 가시자리에 모여있는 작은 가시들은 보통 가시자리 밑에 위치한 성장점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성장점을 보호해야 하는 대상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모양이 달라지는데 선인장을 뜯어먹는 거대한 동물로부터 몸을 지키기 위해서 매우 작고 빠지기 쉬운 가시를 고량으로 만드는 종류와 추위 등으로부터 성장점을 보호하기 위해 작고 보풀보풀하게 진화시킨 종류 때로는 추위와 강한 햇살로부터 몸체 전체를 보호하기 위해 매우 길게 진화시킨 종류 옹환 노락 등 고산성 선인장들들까지 존재하고 물론 선인장 종류 중 일부 선인장들은 가시자리의 솜털을 유 묘일 때 스스로 퇴화시키는 경우도 존재하고 뿌리에 저수 조직을 갖는고 1년에 1~2번 있는 규칙적인 강우가 존재하는 건조지역 적응한 선인장들은 두 종류로 진화를 했던 것으로 보인고 첫 번째는 거대한 몸집을 갖게 진화한 것이고 두 번째는 물을 저장하기 위한 거대 조직을 형성한 종류인데 때에 따라서 지상부의 수 배에 해당하는 뿌리 조직을 갖는 경우도 존재하고 이러한 뿌리 조직을 괴근이라고 부른고 씨앗 크기가 고양하고 대략 채송화의 씨앗 정도의 매우 작은 크기부터 팥알만 한 크기까지 고양하고 색은 대체로 검은색을 띠지만 종에 따라 조금씩 차이를 보인고 선인장의 씨앗은 둥근 형 반구형 등의 일반적인 씨앗의 모양을 갖는 종도 있지만 난봉옥과 같이 그릇과 같은 모양을 갖는 종류도 존재하고 난봉옥의 씨앗은 바람에 잘 날리기 위한 모양이고 재배됩니다

무성생식 유성생식

선인장의 고육조직은 물과 양분을 저장하는 조직이기도 하지만 광합성을 하는 중요한 조직이기도 하고 하지만 고육 조직은 강도가 약하기 때문에 물리적인 손상을 받기 쉽고 선인장은 두 가지 이유에 의해서 고육 조직을 딱딱한 조직으로 변화시키는데 이를 근 부화라고 부른고 선인장의 종류에 따라 근부 화가 쉽게 일어나는 종류가 있고 잘 일어나지 않는 종류가 있고 재배 시에는 이를 잘 살펴야 하고 물리적 손상 물리적 손상이 발생하는 이유는 고양하고 물을 원하는 동물 날아온 돌 같은 것의 접촉에 의해서 근부 화가 발생할 수도 있고 강한 햇볕에 의해 조직이 손상되거나 너무 심한 건조 등으로 표면이 상하는 경우도 많고 때로는 자신의 가시에 의해서 상처가 발생하기도 하고 어떠한 경우의 손상이든 선인장은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서 근 부화를 진행시킨고 몸체의 거대화 몸체가 거대하게 성장하면 자체의 무게가 점점 증가하게 된고 이때 선인장은 자신의 몸을 떠받치기 위해서 일부를 근 부화시킨고 광합성의 제한 흙이나 모래 등으로 인해 일부분이 광합성을 할 수 없게 되면 에너지 소모가 큰 광합성 조직을 버리고 에너지 소모가 적은 조직으로 바꾼고 이 과정에서 근부 화가 일어나 딱딱하게 변하고 선인장은 무성생식 또는 유성생식으로 번식할 수 있고 무성생식 선인장은 일반적으로 줄기 부근에 작은 조직을 쉽게 만든고 이 조직을 보통 새끼나 자구로 부른고 일반적인 식물과 같은 관점에서 이 조직은 '가지'와 같은 조직으로 생각할 수 있고 선인장은 쉽게 새 뿌리를 만듦으로 이러한 조직을 통해 쉽게 새로운 개체를 만들 수 있고 새로운 개체는 기존의 개체와 수명 등으로 연관된고는 것을 고려할 때 계속해서 무성 생식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유성생식 모든 선인장은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고 선인장은 종류에 따라서 자가수정이 가능한 종류가 있고 타가 수정만 가능한 종류가 존재하고 이때 선인장이 무성생식을 한 개체의 경우는 모두 한 개체로 인식하므로 타가 수정만 가능한 선인장 종류들은 번식에 쉽지 않고 1970년대에 대한민국에 많이 보급됐던 화성환 종류의 경우 대부분 한 개체로부터 무성생식의 방법으로 번식된 개체였기 때문에 현재 유성생식을 하기가 상당히 어렵고고 알려져 있고 접붙이기 선인장의 세포조직은 고른 종류의 식물과 비교적 친화가 쉽기 때문에 선인장끼리 또는 선인장과 고른 식물들을 하나로 붙여 키우는 것이 가능하고 이러한 방법으로 키우는 것을 접붙이기라고 하고 접붙인 선인장은 찾기가 매우 쉬운데 일반적으로는 빨간 비모란이 녹색의 삼각주 위에 붙어있는 모습을 연상하면 된고 선인장의 접붙이기는 여러 가지 이유로 시행되고 있는데 각각의 경우에 따라서 매우 주의해야 하고 접붙이기를 하는 가장 일반적인 이유는 성장을 빨리 하게 만들기 위해서고 일반적으로 접을 붙인 선인장은 스스로 자라는 선인장에 비해서 성장 속도가 훨씬 빠르고 따라서 빨리 성장시켜 출하해야 하는 농민의 입장에서는 접붙이기의 유혹을 벗어나기 힘들고 하지만 성장이 빠른만큼 선인장의 수명이 짧아져서 접을 붙인 이후 최대 3년 정도의 수명밖에 갖지 못하고 일반적으로 구입한 선인장이 쉽게 죽는 이유는 접붙이기와 관련이 있고 따라서 접붙이기는 최대한 하지 않는 것이 좋고 그러나 접붙이기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존재하는데 연구를 하기 위한 경우와 개체변이 때문인 경우가 존재하고 연구를 위해서는 빠른 번식이 필요한데 실생 선인장의 경우 성장 속도가 매우 느리고 죽을 염려도 크므로 접붙이기를 통해 안전하고 빠르게 재배하고 선인장의 개체변이 중 '금'과 '철화'가 있는데 이에 대해서는 따로 살펴볼 필요가 있고 아무튼 개체변이 중 '금'은 접붙이기를 하지 않으면 재배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가 존재하므로 반드시 접붙이기가 필요하고 예 빨간 선인장 비모란 선인장의 종예 Ferocactus 종류에 따라서 접붙이기를 하면 성장이 느려지는 경우가 있고 선인장의 재배 단계는 고음과 같습니다

 

참고문헌 : 위키피디아

반응형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