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출처 : 위키피디아

오이는 땅에 뿌리를 내리고 격자 또는 기타 지지 프레임으로 자라며 지지대를 얇은 나선형 덩굴손으로 감싸는 기어 다니는 덩굴 식물인데 이는 토양이 없는 매체에 뿌리를 내릴 수 있으며, 이에 따라지지 구조 대신 땅을 따라 뻗어 나오고 덩굴에는 과일 위에 캐노피를 형성하는 큰 잎이 있고 전형적인 오이 품종의 열매는 대략 원통형이지만 끝이 가늘고 길며 길이가 62cm까지 지름은 10cm까지도 가능하며 오이는 95%가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식물 페포

식물 용어로 오이는 외부 껍질이 단단하고 내부 분열이 없는 식물 베리의 일종인 페포로 분류되지만 토마토와 호박과 마찬가지로 종종 야채로 인식되고 준비되고 먹는데 대부분의 오이 품종은 씨를 뿌리고 수분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 매년 수천 개의 벌집이 꽃이 피기 직전에 오이 밭으로 옮겨지고 땅벌과 여러 다른 꿀벌 종을 통해 수분될 수 있고 수분을 필요로 하는 대부분의 오이는 자가 호환되지 않으므로 씨앗과 열매를 형성하기 위해 다른 식물의 꽃가루가 필요하기 때문에 일부 자체 호환 품종이 존재하고 오이의 몇몇 품종은 꽃이 수분 없이 씨 없는 열매를 만들어 맛을 저하시키는데 미국에서는 일반적으로 꿀벌이 없는 온실에서 재배되고 유럽에서는 마찬가지로 꿀벌이 제외되는 일부 지역의 야외에서 자라며 2009년에 국제 연구팀은 오이 게놈의 염기서열을 분석했다고 발표했는데 100g 기준으로 껍질을 포함하는 생 오이는 95%가 물이고 4%의 탄수화물과 1% 단백질이며 무시할 수 있는 지방을 포함해 16킬로칼로리의 에너지를 제공하며 비타민K가 일일 섭취량의 16%로 눈에 띄기 때문에 미량 영양소 함량이 낮습니다

품종에 따른 맛

품종에 따라 오이는 부분적으로 부드러운 멜론 향과 맛을 낼 수 있고 껍질의 약간 쓴 맛은 쿠커 비타 신의 결과이며 신선하게 먹기 위해 재배한 오이를 오이 슬라이스라고 하는데 북미 시장을 위해 상업적으로 재배되고 일반적으로 더 길고 더 부드럽고 색상이 더 균일하고 훨씬 더 거친 피부를 가지고 있는데 비해 대조적으로 유럽 오이라고 불리는 다른 나라의 품종은 더 작고 더 얇고 더 섬세한 피부를 가지며 종종 종자가 적기 때문에 보호를 위해 플라스틱 스킨으로 판매되고 있는데 소금물과 설탕 그리고 식초 및 향신료를 사용한 절임은 오이 및 기타 식품에서 다양한 맛을 내는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어떤 오이도 절일 수 있지만 판매용 절임의 경우 길이 대 직경 비율의 균일성과 과육의 빈 공간 부족을 위해 특별히 자란 오이로 만들고 피클이라고 하는 절임용 오이는 길이가 약 7~10cm까지 너비는 2.5cm까지 자라며 슬라이서에 비해 피클러는 더 짧고 두껍고 덜 규칙적인 모양을 가지고 있으며 작은 흰색 또는 검은색 점이 있는 가시가 있는 울퉁불퉁한 피부를 가지고 있고 색상은 크림색 노란색에서 옅은 녹색 또는 짙은 녹색까지 다양하고 코르니 숑 또는 아기 피클이라고도 하는 작은 오이는 일반적으로 길이가 2.5~12.5센티미터의 작은 오이로, 피클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울퉁불퉁한 피부가 있는 경우가 많고 버플리스 오이는 다른 종류의 오이보다 더 달콤하고 피부가 얇아 소화가 잘되고 맛이 좋다고 알려져 있는데 보통 60cm까지 자랄 수 있고 거의 씨가 없으며 섬세한 피부를 가지고 있는데 온실에서 가장 흔히 재배되는 오이는 플라스틱으로 수축 포장되어 식료품 시장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오래된 역사

오이는 예부터 식용 야채로 재배되고 있고 과실 성분의 95% 정도가 수분으로 되어 아삭한 식감과 깔끔한 ​​맛이 있고 수분을 많이 포함하기 때문에 더운 계절·지역에서는 수분 보급용으로서 사용되어 왔는데 인도 서북부의 히말라야 산맥의 남쪽 산기슭 지대가 원산으로 기원전 10세기경에는 서아시아에 정착한 것으로 보이는데 기원전 4000년 전에 메소포타미아에서 활발하게 재배되어왔고 인도 고대 그리스 고대 이집트 등에서도 재배되었으며 그 후 6세기에 중국으로 9세기에 프랑스 ​​14세기에 영국 16세기에 독일과 전파되어 16세기경 유럽에서 재배가 활발해졌는데 미국 대륙에는 15세기 말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아이티에 반입한 것을 보급했고 오이를 좋아하는 역사상 유명인으로 로마 황제 티베리우스가 있는데 로마시대의 플리니우스 장로에 따르면 티베리우스 황제는 여름과 겨울 동안 매일 식탁에 오이를 올려 놓았는데 로마인들은 일 년 중 매일 그의 식탁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인공 재배 방법을 사용했다고 보고되었는데 부드러운 미숙과를 식용으로 하면 맛있고 표면은 녹색이지만 과육은 흰색이므로 옅은 채소로 분류되는데 요리를 하지 않아도 그대로 먹을 수 있는 장점과 1회의 섭취량이 많이 취할 수 있는 특징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야채로 원물 그대로 된장이나 샐러드 등에 넣어 먹거나 하는 것 외에 찻잔 절임 고추냉이 절임 피클이나 오이김치 등의 절임 재료로 사용되는데 일본의 요리로 가열 조리되는 것은 적은데 중화요리에서는 조림이나 볶음으로도 이용되고 터키 요리의 샤 쥬크 또는 스페인 요리의 가스파초 등 수프로 먹는 경우도 많고 영국의 애프터눈 티에는 오이 샌드위치가 빠질 수 없습니다

여러 가지 조리법

오이의 조리를 하는 경우에는 표면을 매끄럽게 만들어 색을 선명하게 하기 위해서 소금을 흔든 도마 위에 구르도록 해 소금을 문지르는 판 슬라이드라고 불리는 조리법이 이용되는 경우도 많은데 샐러드 등에 오이를 사용할 때는 커팅 보드에 봉으로 두드려 표면을 거칠게 나누고 단면적을 늘려 만들고 있는데 품종에 따라서는 고기 채우기와 삶은 요리에도 적합하고 비타민 C를 산화시키는 효소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생으로 먹을 때는 그 작용을 억제하기 위해 식초가 유효하다고 알려져 있으며 가열 조리로 아스 코르 비 나제 효소의 활성을 억제할 수 있는데 오이는 수분이 많기 때문에 5도 이하 온도처럼 너무 차가워지면 손상되기 쉽지만 냉장고 안에서 보관한다면 입을 닫지 않은 폴리 봉투에 넣어 건조를 방지하고 보통 2-3 일 정도는 괜찮은데 시원한 장소라면 실온에서도 저장할 수 있고 절임은 보존이 잘 되는 조리법으로 오이김치나 피클로 하면 3 - 4일 정도 보존할 수 있고 소금에 절인 경우 장기 보존도 가능하며 통 용기에 분량의 30% 정도의 소금으로 틈 없이 오이를 늘어놓고 무게를 얹어 담그고 시원한 장소에서 보관하면 반년부터 1년 정도 유지할 수 있으며 독특한 쓴맛 성분을 포함하고 줄기잎을 음식으로 먹으면 메스꺼움을 일으키기 때문에 토제로서 사용되고는 했지만 현재는 품종 개량이 행해진 결과 과실에 쓴맛은 없게 되었고 과실에 포함되는 칼륨과 이소 퀘르 시트린에는 이뇨작용이 있고 체내에 축적된 나트륨의 배설을 촉진하여 혈압상승을 억제하는 효과가 기대되고 있어서 9월 무렵에 줄잎을 깎고 잘게 자르거나 과일을 둥글게 자르고 햇볕에 말린 것을 생약으로 하고 동양의학에서는 이뇨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고 신체의 열을 취해 더위를 개선하는 방법으로 전해져 왔습니다

 

참고문헌 : 위키피디아

반응형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