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출처 UNSPLASH

비트는 영어로 beet라고 쓰며 비름과의 식물인 비트 Beta vulgaris의 원뿌리이고 빨간 무라고도 불리는 비트는 아삭한 식감과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고 특유의 붉은색으로 샐러드를 비롯해 다양한 요리에 사용되고 있는데 그 안에는 베타인이라는 색소가 포함되어 있어 세포 손상을 억제하고 토마토의 8배에 달하는 항산화 작용으로 폐암 폐렴 등 암을 예방하고 염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어서 건강한 채소로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중입니다

당신이 모르는 비트 조리하는 방법

비트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조리할 수 있는데 찌기는 비트의 다양한 영양소가 보존되고 손이 많이 가지 않는 조리 방법이고 삶기는 가장 흔한 조리 방법으로 다른 요리에 활용할 비트를 편리하게 준비할 수 있고 굽기는 이것의 고유의 단맛을 살리는 가장 좋은 조리 방법이고 어떤 방법을 선택하건 맛있게 조리해 먹을 수 있기 때문에 꼭 다양한 요리에 시도해보기를 바라며 첫 번째로 찌는 방법에 대해 말을 하자면 냄비에 물을 5cm가량 담고 찜기를 올리고 비트를 다듬는 동안 물을 끓인고 손에 물이 들지 않도록 장갑을 끼고 겉표면을 잘 문질러 씻는데 날카로운 칼로 줄기와 끝을 잘라내고 잘라낸 부분은 버리고 사등분하고 속 안에 있는 색을 유지하기 위해 껍질을 벗기지 않는데 그렇게 하면 삶은 다음에 벗겨야 더 쉽게 벗겨지기 때문인데 물이 끓고 있는 중에 찜기 뚜껑을 덮어보면 그러면 증기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15-30분 동안 삶는데 만약 뿌리의 알 크기가 큰 경우에는 사등분한 것을 더 작게 잘라서 골고루 더 빠르게 익게 하는데 좋은데 13cm 크기로 자르게 되면 적당하며 다 익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뚜껑을 열고 비트를 포크나 칼로 찔러보면 포크나 칼이 쉽게 미끄러져 들어갔다가 나올 정도로 부드러워야 하고 포크나 칼이 잘 들어가지 않거나 중간에 걸리면 더 삶아야 하고 불에서 내리기 전에 일단 비트가 부드러워지면 찜기에서 꺼내고 비트를 식히고 그다음에 종이 타월로 문질러 껍질을 벗기고 간하기는 선택사항이었으며 찐 것을 다른 요리에 활용하거나 올리브 오일 식초 신선한 허브에 버무리고 찐 비트에 톡 쏘는 치즈나 곡물을 곁들이면 좋은 애피타이저가 되기도 합니다

삶고 찌는 과정

소금은 1/2 티스푼 넣은 다음 비트가 익으면서 소금간이 되고 센 불로 끓여낸 후 겉에 묻어 있는 흙을 문질러 씻은 다음 줄기와 끝 부분을 잘라서 버린 후 비트를 통채로 삶아보는데 이제는 깍둑썰기 해서 삶아도 되는데 이렇게 하면 조리 시간이 단축된다는 것을 알 수 있고 통째로 삶는 경우에는 껍질을 벗길 필요가 없고 잘게 잘라서 삶기로 했다면 껍질을 벗긴 다음에 25cm 크기로 깍둑썰기하고 물에 완전히 잠겨야 하는데 물이 끓으면 조심스럽게 야채를 넣은 후 아무래도 통째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45분-1시간 삶아 보는 게 좋고 만약 깍둑썰기 해서 사용하는 경우에는 15-20분 삶고 삶는 동안 뚜껑을 열어두고 포크나 칼로 찔러볼 때 포크나 칼이 쉽게 미끄러져 들어갔다가 나올 정도로 부드러워야 하는데, 포크나 칼이 잘 들어가지 않거나 중간에 걸리면 더 삶아야 하고 부드러워지면 뜨거운 물을 버리고 흐르는 찬물로 씻는고 그다음에 종이 타월로 문질러 껍질을 벗기고 삶은 비트를 고른 요리에 활용하거나 으깨서 버터와 함께 낸 뒤 소금과 후추로 간하고 오븐을 예열하고 비트 다듬기 위해 오븐 온도를 180도로 맞춘고 그 고음에 비트를 문질러 씻는고 비트를 통째로 쓸 경우에는 그냥 끝 부분만 잘라서 버린고 비트를 썰어서 사용하는 경우에는 먼저 껍질을 벗기고 쐐기 모양으로 자르고 비트를 통째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작은 것을 사용한고 크기가 크면 익는 데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린고 베이킹 접시에 비트를 담아놓고고 올리브 오일 뿌리기 올리브 오일을 약 1 테이블스푼 사용한 모습을 보여주고 채소 위에는 올리브 오일을 골고루 묻힌고 소금과 후추를 뿌리고 베이킹 접시를 알루미늄 포일로 단단히 덮고 약 35분 동안 굽는고 그 고음에 알루미늄 포일을 벗기고 15-20분 더 굽고 비트를 포크나 칼로 찔러본고 포크나 칼이 쉽게 미끄러져 들어갔고 나올 정도로 부드러워야 하고 포크나 칼이 잘 들어가지 않거나 중간에 걸리면 더 구워야 하고 구운 것은 자연스러운 단맛이 나기 때문에 발사믹 식초를 조금 뿌려서 껍질이 딱딱한 빵과 함께 내면 근사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양하게 쓰이는 빨간무

아주 얇게 썰어 구워서 비트 칩을 만들기도 하고 한 면이 잘 구워지면 꺼내서 뒤집고 채 썬 것들을 케이크와 브라우니에 넣으면 식감이 부드럽고 촉촉하고 생 비트를 깍둑썰기 하거나 강판에 갈아 샐러드에 넣거나 장식으로 사용하고 색이 예고 식감에 재미를 더할 수 있고 착즙기가 있다면 비트로 주스를 만들어보는데 사과 주스를 넣으면 약간 달콤하고 영양이 풍부해지고 혈관 청소에 효과가 있고는 ABC 주스에는 사과와 비트 그리고 당근이 들어가는데 세 가지의 채소를 같은 양으로 준비해서 믹서기에 갈아버리면 건강에도 도움이 되고 색깔도 이쁘고 맛도 좋은 음료를 만들 수 있고 그것은 매일 아침 마고 또는 매일 저녁 마고 먹으면 도움을 받을 수 있거나 소화하는 데에도 도움을 주고 고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고고 하는데 사과는 껍질째 넣으면 더 좋고 당근 역시 깨끗하게 세척해서 함께 준비하고 잘게 썰어 준비하는데 쪄서 준비해도 되고 그냥 생으로 갈아먹어도 좋을 듯하고 다양한 레시피에 이용되는데 많은 사람들이 그 방법은 잘 모르는 듯한데 잘게 썰어서 샐러드 위에 올려먹기도 하고 색감을 살려주기도 하며 삶거나 볶아서 소스를 만들어내기도 하는데 비트에 있는 특유의 성분이 어우러져 맛이 색다른 것을 느낄 수가 있고 사실 무의 일종이기 때문에 무를 대신해서 할 수 있는 요리에 다 쓰일 수 있고 동치미에 넣어서 색을 입히는 데에도 쓰이기도 하고 색이 워낙 강력해서 염색하는 데에도 쓰이고 피와 비슷한 색이라서 혈관에도 좋다는 이야기가 전해내려 져오고 있고 비트를 말려서 차로 마시기도 하고 밥을 지어먹을 때도 쓰는 등 다양한 레시피로 활용되고 있는데 양배추나 브로콜리와 더불어 제주에서 맛있다고 소문이 난 맛있는 채소의 일등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참고문헌 : 위키피디아, 위키하우

반응형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