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출처 unsplash

파파야 과육의 맛은 달고 질감이 아주 부드러운데 보통은 반으로 잘라서 씨를 긁어낸 다음 숟가락으로 긁어먹지만 주스로도 애용되는 과일이고 덜 익은 파파야는 그냥 먹으면 맛없지만 쏨땀 같은 샐러드로 만들어 먹으면 맛있고 말린 것도 꽤 맛있고 다만 파파야 맛은 연하게 나고 설탕 맛이 대부분 애초에 말린 과일이란 게 건포도를 빼고는 전부 설탕에 절여서 만들기 때문에 원래의 과일맛을 느끼기 힘들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달달한 맛과 식감 

그냥 식감을 따질 경우 비슷한 건 건망고인데 둘 다 약간 질깃하고 쫀득한 식감이 되고 참고로 냉동은 밍밍한데 단맛은 없는 망고 이하의 맛이 나는 경우가 있어 별로이고 대신 씹기는 냉동 망고보다도 더 쉽다고 느낄 정도로 부드럽고 제법 살살 녹는 편 맛을 포기하고 돈 아끼면서 먹어보고 싶다면 식자재마트나 온라인몰에서 파는 4000~6000원짜리 냉동 열대과일 혼합세트나 사 먹어보고 망고를 포함한 국내에서 접할 수 있는 대부분의 수입 열대과일이 그렇듯 현지에서 바로 먹는 과일맛은 느끼기 힘들고 필리핀 등에서 사 먹으면 잘 익은 건 매우 달고 아주 부드러워 파파야를 처음 먹는 사람은 비위에 거슬릴 수도 있는데 보통 아삭하거나 상큼한 다른 과일들과 달리 크림처럼 부드럽고 느끼한 맛이 나기 때문이고 하지만 익숙해지면 이런 맛을 즐기면서 먹을 수 있고 파파야를 먹기 힘들어하는 사람이라도 갈아서 마시면 쉽게 먹을 수 있고 과일만 갈았는데 우유 섞은 맛이 나고 참고로 느끼하고 열량이 높은 건 아닌데 오히려 기타 열대 과일에 비해 낮은 편이라고 실제로 먹어보면 부드러운 맛에 비해 당도가 상당히 낮다는 것을 알 수 있고 파파야 외에도 열대 과일 중에는 크림처럼 부드럽고 은은한 단맛이 나는 과일들이 많으니 먹어보자 참고로 씨 주변의 과육은 구린내가 나므로 주의 씨앗의 모양이 특이하고 씨앗만 긁어내서 한 무더기 쌓아두면 마치 개구리알처럼 보이고 마르면 봉숭아 씨 비슷하게 보이지만 신선한 씨앗을 보았을 때의 충격은 말로 표현할 수 없고 게다가 딱딱하고 돌기도 있고 이렇게 보면 상당히 낯선 과일인 것 같지만 한국인들에게는 바나나 파인애플 리치 다음으로 일찍 접할 수 있는 열대과일이고 이유는 프루츠 칵테일에 파인애플 다음으로 많이 들어 있는 주황색 과육이 바로 파파야이기 때문인데 물론 이걸로는 파파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없고 생 파파야와 통조림을 모두 먹어본 사람도 이게 같은 과일이라는 걸 믿기 힘들 지경이라고 합니다

파인애플과 비슷한가

그리고 아직까지는 과일 자체의 가격은 꽤 비싼 편이고 서울의 대형마트 기준으로 보통 1개당 4000원 초중반대 가격을 형성하고 있고 대부분 과일가게에서도 취급하는 비율이 그리 높지 않고 트럭을 이용해여 누비는 과일장수 트럭에서도 보기 힘들고 동네 마트에서도 찾기가 힘들다 거의 대부분 대형마트나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할 수 있는데 아직까지는 파파야 과일 자체에 대해서 소비가 높지 않은 게 원인인 듯싶다 과거 블루베리나 망고도 이러한 절차를 밟았는데 시간이 지나서 대형마트뿐만 아니라 백화점 동네 마트 재래시장 이동식 과일장수 등에게도 구할 수 있을 정도로 널리 퍼졌다 파파야는 이러한 루트를 탈 가능성이 낮은데 열대과일의 가장 큰 문제는 내한성이 떨어지고 여기서부터 블루베리 따위 수준으로 기본 투자비용이 올라가는데 가격이 비교적 저렴한 온실은 의외로 소모재라는 점 온도 유지에 들어가는 비용 토양의 산도 조정 등 어지간한 비용 가지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당연히 생산품의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고 수입제품에 비해 가격도 떨어지게 되고 잎과 열매에 파파인이라는 강력한 단백질 분해 효소를 갖고 있어 육류 연화제나 비누 소화제로도 쓰이고 파인애플과 자웅을 겨룰 정도 다만 우리가 먹는 노란색 완숙과에 거의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고기 연하게 하겠다고 다 익은 파파야 집어넣는 건 하지 말고 이 과일의 나무의 잎에는 매우 강력한 항암효과가 있고 2014년에 제주에서 무가온 재배에 성공했다는 뉴스가 보도된 적이 있고 인도네시아인들은 식후에 반드시 파파야를 먹는 습관이 있는데 파파야의 효소가 소화를 돕기 때문이고 그 때문에 인도네시아에서 장기 체류한 사람들은 파파야 섭취를 중단하면 금단증상을 겪을 수도 있고 대만에서는 바나나맛 우유처럼 파파야 밀크를 판매하는데 바나나맛 우유와는 달리 파파야 과즙 비율이 제법 되는 모양이고 상당히 달콤하며 뒷맛이 깔끔한 편이고 최근 들어 한국의 편의점에서도 파파야 밀크를 판매하고 태국에선 익지 않은 파파야로 쏨땀이라는 샐러드를 만들고 영어로 표기할 땐 그냥 파파야 샐러드라고 하기 때문에 달콤한 과일 샐러드로 착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식사할 때 먹는 짭조름한 야채무침에 가깝다고 합니다

파파야를 이용한 요리

보통 토마토와 말린 새우 땅콩을 섞고 특유의 피시 소스를 사용한 짭짤한 드레싱에 무쳐서 만들고 모르고 보면 오이나 무를 채 썰어 만든 샐러드처럼 보이고 실제로 익지 않은 파파야는 과일이라는 느낌은 별로 없고 오히려 오이처럼 상큼하고 아삭아삭하고 영화 그린 파파야 향기에서 다루고 있는 그린 파파야가 바로 이 솜땀이고 태국에서 아주 일반적인 가정식인 데다가 노점상이고 식당이고 가리지 않고 어디서나 팔기 때문에 태국인들에겐 고향을 떠오르게 하는 음식 중 하나이고 태국계 스웨덴인의 말에 따르면 파파야를 구하기 힘든 곳에선 당근으로 만들 수 있고는 듯 태국 샐러드는 매운맛이 강하고 각종 향신료가 듬뿍 들어간 게 대부분이지만 쏨땀은 비교적 덜 매운 데다가 향신료도 거의 들어가지 않으므로 외국인도 어렵잖게 먹을 수 있고 보통 닭튀김과 찰밥을 곁들여 먹는데 파파야 씨는 최근 건강식품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고 이를 뒷받침할 증거는 많이 없으나 파파야 씨는 독성이 없고 한번 먹어볼 만하고 파파야 씨를 통째로 건강 보조제처럼 먹는데 파파야 씨와 후추는 맛이 상당히 비슷하므로 파파야 씨를 갈아서 후추 대용으로 사용하고 크기가 작은 파파야 선택하기 파파야의 크기가 작을수록 파파야 씨의 맛이 부드러워지는 경향이 있고 큰 파파야는 씨에서 다소 쓴맛이 나고 파파야 씨의 맛에 익숙해지면 작은 파파야 대신 큰 파파야를 사용해도 되고 하지만 처음에는 크기가 작은 파파야로 시작하는 것이 파파야 씨의 맛에 익숙해지는 데 도움이 되고 파파야 씨 몇 개를 바로 씹어먹어 보면 파파야 씨를 전부 먹어도 되지만 몇 주 동안은 하루에 한두 개만 씹어먹기 때문에 파파야 씨를 한꺼번에 너무 많이 먹으면 혀가 얼얼하고 소화기관에 부담을 주게 되고 파파야 씨는 씁쓸하고 후추 같은 맛이 나서 처음에는 거부감이 들 수 있고 너무 서둘러서 한 번에 너무 많이 먹으려고 들면 더 이상 먹기가 힘들어질 것이고 그리고 파파야 씨는 먹어도 안전하기는 하지만 위장이 익숙하지 않은 식품을 많이 먹으면 속이 거북해지고 소화불량을 피하거나 최소화하려면 서서히 먹기 시작하는 것이 가장 좋고 먹는 양 늘리고 두 번째 주에는 하루에 먹는 파파야 씨의 양을 서서히 125ml으로 늘리고 그다음에는 25ml 최종적으로는 1 티스푼 5ml으로 늘리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단에 파파야 씨를 곁들여 소화기관에 부담이 가지 않게 하고 이렇게 하면 파파야 씨에 들어 있는 단백질 분해 효소를 쉽게 섭취할 수 있어 소화기관이 튼튼해지고 파파야 씨를 꿀과 함께 먹기 파파야 씨가 맛이 강하고 씁쓸해서 먹기가 거북한 경우에는 파파야 씨를 전부 꿀 5ml와 섞어서 먹으면 좀 쉽게 먹을 수 있고 파파야 씨를 꿀과 함께 먹는 경우에도 파파야 씨를 몇 번 씹어서 삼켜야 하고 꿀과 파파야 씨를 섞어서 먹으면 구충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씨앗을 활용하는 방법

따라서 파파야 씨를 꿀과 함께 먹으면 건강상 이점도 있고 파파야 씨를 으깨기 파파야 씨 1 티스푼 5ml를 절구에 찧어 고운 가루나 거친 가루로 만들고 또는 깨끗한 말린 파파야 씨를 절구에 빻는 대신 후추 그라인더에 바로 넣기 때문에 한참 전에 갈아놓은 파파야 씨보다 갓 갈아놓은 파파야 씨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후추 가루 대신 파파야 씨 으깬 것 사용하기 으깬 파파야 씨는 훌륭한 후추 대용품으로 후추와 같은 양을 사용하면 되고 파파야 씨와 후추는 맛이 완전히 똑같지는 않다 후추와 겨자를 섞어 놓은 맛 같다는 사람도 있고 하지만 그 차이가 후추 대용으로 조금 사용했을 때 음식 맛을 망칠 정도로 심한 것은 아니다 파파야 씨로 고기 양념하기 스테이크 닭고기 돼지고기 등을 익히기 전에 파파야 씨로 양념을 하는 것은 파파야 씨를 활용하는 좋은 방법 중 하나이고 예를 들면 파파야 씨 25ml를 으깨서 스테이크 1회 제공량을 양념하는 데 사용하고 으깬 파파야 씨를 스테이크에 바르고 1시간 동안 그대로 두었다가 올리브 오일을 조금 두른 프라이팬에 굽기 때문에 파파야 씨에 들어있는 파파인은 고기 연육제 같은 역할을 하고 파파야 씨가 스테이크에 풍미를 더하고 소화를 잘 되게 도와주고 파파야 씨를 활용해서 샐러드드레싱 만들기 파파야 씨를 활용하는 또 다른 방법은 후추 비 네그 레이트 드레싱을 만드는 것처럼 파파야 씨와 비 네그 레이트를 섞어 드레싱을 만드는 것이고 파파야 씨 15ml 파파야 과육 60ml 적양파 60ml 신선한 실란트로 60ml 마늘 1쪽 생강 5 티스푼 25ml 애플 사이고 식초 30ml 라임 1개의 즙 꿀 5ml 올리브 오일 60ml 소금 25ml 고춧가루 약간 취향에 따라을 섞어 파파야 씨 드레싱을 만들고 올리브 오일을 뺀 모든 재료를 믹서기에 넣고 액체처럼 될 때까지 가고 믹서기나 푸드 프로세서에 올리브 오일을 서서히 부어 다른 재료와 잘 섞이게 하고 이 레시피대로 하면 파파야 씨 드레싱을 250ml를 만들 수 있고 밀봉해서 차갑게 보관하면 최장 일주일 동안 보관할 수 있습니다

파파야 씨앗을 먹으면 좋은 점

파파야 씨앗이 건강에 좋은 이유 알아두고 파파야 씨 먹는 방법을 알아보았으니 파파야 씨를 먹어야 하는 이유가 궁금할 것이고 파파야 씨는 올레산과 팔 미트산이 풍부하고 올레산과 팔 미트 산은 항암 성분이고 한의학에서는 파파야 씨를 사용해서 간을 해독하고 튼튼하게 만들고 파파야 씨에 들어있는 플라보노이드는 세균이 감염을 일으키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되며 신장을 보호해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나이지리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들 중 파파야 씨를 일주일 동안 매일 먹은 후 기생충이 없어졌다고 하고 파파야에서 씨를 퍼내기 가장 간단하고 효과적으로 파파야 씨를 얻는 방법은 파파야를 사거나 재배해서 숟가락으로 씨를 퍼내는 것이고 숟가락으로 씨앗을 펴내서 행주의 반쪽에 펼쳐놓기 때문에 행주를 접어 파파야 씨가 샌드위처럼 가운데에 오게 하고 파파야 씨를 문질러서 남아있는 과육을 제거하고 파파야 씨를 체에 밭쳐 흐르는 물에 씻기 때문에 파파야 씨가 햇볕에 마르도록 창가에 며칠 동안 펼쳐 놓기 때문에 식품 건조기로 파파야 씨를 말려도 되고 파파야 씨가 너무 빨리 마르거나 덜 마르지 않도록 제조사의 사용설명 서대에 주의 깊게 따라야 하고 하지만 식품 건조기를 사용하면 건조에 필요한 시간이 며칠에서 몇 시간으로 줄어들고 남은 파파야 씨는 냉동 보관하기 파파야 씨를 며칠 안에 다 먹거나 사용할 계획이 없으면 냉동용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 보관하고 파파야 씨를 자주 먹기 때문에면 냉동 보관하는 대신 냉장 보관해도 되고 하지만 일주일 내에 파파야 씨를 다 먹을 것 같지 않다면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고 파파야 씨는 얼려두면 6-12개월 동안 영양가가 소실되지 않기 때문에 얼린 파파야 씨는 냉장고에 하룻밤 동안 넣어두어 해동시킨 다음에 사용하고 또는 얼린 파파야 씨가 부드러워질 때까지 뜨거운 물에 몇 분 동안 담가놓기 때문에 파파야 씨를 스무디나 달콤한 음식에 넣어 먹기 파파야 씨를 스무디에 넣어 먹을 수는 있지만 파파야 씨의 씁쓸하고 후추 같은 맛은 가려지지 않기 때문에 먹고 싶은 생각이 싹 가실 수도 있고 4 그리고 품질이 떨어지는 믹서기로는 파파야 씨가 잘 갈리지 않기 때문에 파파야 씨를 갈 때는 절구 푸드 프로세서 후추 그라인더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참고문헌 위키 하우, 위키피디아

반응형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링크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